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정보수정 로그아웃 홈 주문조회 장바구니 마이페이지 회원가입 로그인 홈
이용후기 묻고답하기 공지사항
블로그 페이스북

이용후기 문경오미자농원 記
2016-01-21 20:11:46
문경오미자농원 <> 조회수 1093
119.202.245.216

[문경오미자농원]

오미자 농원 記

 

귀농한 김 군 집에 호밋자루 아니 썩나

궁금타 찾아보자 말 나온지 칠팔 삭

오인방 입행동기들 작정하고 길 나섰다.

 

문경 새재 멀던 길이 인제는 옛 이야기

속 풀은 중부내륙 한걸음에 내달릴제

단풍은 봄꽃 되 핀 양 온산을 불태우네.

 

대미 . 황정 어느 골에 안산다리 숨었겠지

물어물어 가는 길 새록새록 산길인데

가쁘다 여우목 고개 저 아래가 거기인가.

 

자네들 왼 일이고, 잡은 손이 실팍하다

일산 댁 부군 좇아 흙내에 맘 붙였고

무쇠 솥 끓는 물소리 저 닭 놀라 달아난다.

 

붓 잡던 벗장이가 땅 파고 거름 뿌려

포기 포기 살손 붙여 북돋우기 서너 해라

알알이 붉은 열매는 뜨거운 농부 가슴.

 

다섯 가지 고래의 맛 이름하여 오미잔데

오미는 오장으로 오장은 오방에 통하니

스물여덟 별자리들이 농원 하늘 지키더라.

 

어느 새 다가왔나 막내 닮은 십일월

갑자 한 번 굴렀으니 강건하게 늙어야지

절후는 영락없으니 모롱이에 봄 있겠다. 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쓴이 ;    전 영 규


기술센터협약서